bec00376bcbf25462ac4f20b89bfc1e6_1567666972_9007.jpg
 

인욕이대(忍辱而待) 

《욕됨을 참고 기다림》

  忍(참을인) 辱(욕될욕) 而(말이을이) 待(기다릴대)

 

공(윤회)이 젊었을 적에 고향에 가는 일이 있었다. 

저녁이 되어서 여관에 투숙하려 하는데 주인이 

숙박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뜰 가에 앉아 있는데 주인 집 아이가 큰 진주를 

가지고 나와서는 뜰 가운데 떨어뜨렸는데 곁에 흰 

거위가 있다가 곧 그것을 삼켜버렸다. 

조금 있다가 주인이 진주를 

찾았으나 찾지 못하고 훔쳐 가진 것으로 의심하고

서는 그를 묶어 두고서 아침이 되면 장차 관아에 

고발하려 하였다. 공이 변명을 하지 않고 단지 

말하였다. “저 거위도 또한 내 곁에 묶어 두시오.

 

” 다음 날 아침에 진주가 거위의 꽁무니로부터 

나왔다. 주인이 부끄러워하며 사과하여 말하였다. 

“어제 무엇 때문에 말하지 않았습니까?

” 공이 말하였다. “어제 만약 말하였더라면 곧 

주인께서 거위의 배를 가르고 진주를 찾았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욕됨을 참고 기다렸습니다.”

 

제공 : 최웅 교수/(주)도서출판 북스힐​ 

#고사성어 #사자성어 #한자 #천자문 #지혜 #명심보감 #공자맹자 #고사성어어플 #좋은글 #좋은글귀